김세준 CTO

자기소개와 팀 소개 부탁드립니다.

클라우드메이트에서 기술본부장을 맡고 있는 기술 최고 책임자 김세준 CTO입니다. 기술본부를 총괄하고 있고, NBD팀(New Business Development Team)의 팀장을 겸임하고 있습니다.

기술본부는 TE, LE, SE, SD팀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 고객의 문의(티켓)을 처리하고, 지원하는 Technical Engineering(TE)팀
  • 고객이 클라우드를 클라우드답게 사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아키텍처 컨설팅을 진행하는 Lead Engineering(LE)팀
  • 고객 관리해주고 어려운 점들을 듣고 피드백을 해주는 Service Engineering(SE)팀
  • 응용 프로그램이나 필요한 사업에 유용한 애플리케이션들을 개발하고 만드는 Service Development(SD)팀

그리고 NBD팀에서는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 확장을 위해 신기술을 도입하여 테스트를 진행하고, 프로세스를 정립합니다. 회사의 기존 업무들과 새로운 아이템을 어떻게 연결하고, 확장할까 또는 기존의 것들을 어떻게 좀 더 자동화하고 이제 템플릿화할지 고민하고 해결하고 있습니다.

팀 리더로서 가장 집중하고 있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기술본부와 NBD팀을 나누어 말씀드리겠습니다.

기술본부는 회사의 목표인 ‘클라우드를 클라우드답게’ 사용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수 있으면 다 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클라우드 조금 더 친숙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고, 이 기술이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도록 각 팀의 역할에 맞게 고객을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고객이 클라우드를 쓰고 싶어요.’ 라고 하면 ‘어떤 거 쓰실래요.’ 부터 ‘어떻게 쓰실래요’ 까지를 전반적으로 디자인 할 수 있는 회사로 가고 싶었습니다. 벤더사의 제안, 추천이 아니고 고객 속한 산업을 봐야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산업에서 실제 사용자들이 어떻게 쓰고 있는지 어떤 솔루션들이 어떤 서비스들이 클라우드로 올라왔을 때 효율이 극대화 될지 고민하며, 고객이랑 협의를 하면서 이 부분은 ‘클라우드로 하는 게 좋다. 아니다.’ 라는 근본적인 것부터 검토를 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끝까지 고객 관점에서 맞춤형으로 제안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NBD팀은 기술본부에 도움을 주는 역할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새로운 서비스나 벤더사가 계약이 되면 신사업 개발팀에서 검토&진행 해보고 문서화, 템플릿화 해서 동료들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되기 때문에 어느 팀에서 어떤 사업을 어떻게 하는지를 파악할 수 있어야 하고, 테스트를 해보거나 아니면 동료들의 피드백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아이디어를 만들어내고, PoC를 진행하는 역할들에 집중 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럼 앞으로는 어떻게 성장을 하고 싶으신가요? 더 잘하고 싶은 거나 혹은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시는 게 어떤 건지 궁금합니다.

다양한 근무방식을 인정하여 효율적인 업무를 할 수 있도록 문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러려면 성과에 대한 보상이 주어져야 된다고 생각을 해서 빠르게 직급이 없어지고 보상 정책이 잘 서야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올해부터는 직급을 없애고 레벨제를 도입합니다. 내가 회사에 기여한 만큼 이제 급여를 주면 열심히 하려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겠죠.

이 업무 방식이 사실 실리콘벨리에서 나온 방식입니다.

Top-down 방식이랑 Bottom-Up 방식의 가장 큰 차이점은 Top-down 방식은 잘못하면 대표 책임입니다. 잘해도 대표의 책임이 되죠. 그렇기 때문에 대표가 잘하면 회사가 성장을 하고, 대표가 못하면 회사가 망합니다. 결국 회사의 성패가 한 사람의 책임으로 회사가 돌아가게 되죠. 하지만 Bottom-Up 방식은 한 사람이 실패를 해도 다른 사람이 케어해 줄 수 있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조금 더 유연하고 책임감 있는 자기 주도적 업무를 할 수 있는 환경이라고 생각합니다.

제주도로 출장을 간 적이 있었습니다. 9시부터 7시까지 일하는 건 똑같지만, 점심시간이나 커피 타임 때 바라보는 풍경이 '휴양지'이다 보니 꽤 느낌이 달랐습니다. 리프레시 되는 속도가 확실히 달랐고, 업무를 빨리 끝내려고 하고 집중해서 하게 되었습니다. 한 3일 정도 경험해 보니까 사내에 워케이션을 도입되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업무 지시 방식, 프로젝트 관리등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어요. 동료분들과 일하다 보니 각자가 원하는 근무의 형태가 정말 다양하더군요. 모니터 두 개 이상 없으면 일 못하시는 분들도 있고, 노트북 늘 사무실에 두고 다니시는 분들도 있고, 회사에 있으면 일을 잘하는 사람이 있고, 집에 있으면 일을 잘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대면으로 업무를 지시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관리 툴(Asana)을 도입하여 업무를 비동기식으로 지시하고 보고함으로써 동료가 스스로 업무를 관리 할 수 있게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설명 | 비동기(Asynchronous) ***동시에 일어나지 않는다를 의미. 요청과 결과가 동시에 일어나지 않을거라는 약속이다. 요청과 응답이 다른 시간대 존재하기 때문에, 요청내용에 대해 지금 바로 혹은 당장 응답받지 않아도 된다.

대면 방식이나 메신저로 실시간적인 업무를 주는 것보다 업무를 준 시간과 업무를 받은 시간이 같지 않아도 업무가 될 수 있는 비동기식 업무 환경을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업무방식을 존중하는 거죠. 그래야 업무에 집중 할 수 있고요. 업무를 하다가 커뮤니케이션 때문에 이제 흐름이 끊겨서 이쪽도 신경 쓰고 저쪽도 신경 쓰다 보면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팬데믹이 있기 전 부터 재택근무를 도입해 보려고 여러 가지 노력을 했었었습니다. 그래서 모든 직원들이 노트북을 들고 있는 거거든요. 어디서든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서 조금 자유롭게 일을 해보자라고 하는 취지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어떤 분과 동료로 함께하기를 기대하나요?

NBD팀에서 원하는 분은 크게 두 가지 종류의 사람들입니다. 한 사람은 이제 자동화에 미친 사람이고 새로운 새로운 것을 탐험할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또 다른 사람은 약간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좋고 문서정리를 잘해서 동료들을 이제 편하게, 춤추게 할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동료들하고 얘기를 잘하는 사람은 이제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고 아이디어를 문서화시키고, 자동화에 미친 사람이 이것저것 다양한 서비스를 다 찾아보면서 테스트&도입하여 실현 시키면서 완성해가면 조화로운 팀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합니다.

이상적인 조직의 문화는 어떤 모습인가요?

제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회사의 모습은 팀장급이 아닌 직원들이 목소리를 많이 내는 회사입니다. 물론 위에서 가이드 내려와야 하는 업무나 지시도 물론 존재하지만, 불편하면 '불편하다'고 하고 '이렇게 바뀌었으면 좋겠다'라는 발전성 있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 좋습니다. 발전할 수 있는 무언가에 내 옆의 동료들이 직접 기여했으면 좋겠습니다. 실제로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이 실무자나 관련자 분들이어야 뜬구름 잡는 정책들이 안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팀장들은 주입하거나 강요해가는 것이 아니라 피드백들을 모아서 정리하고 반영하고,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는 게 더 좋지 않을까 그래서 억지로 만들어진 문화보다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문화가 제일 좋다고 생각합니다.


👉🏻 테크 블로그 글 https://tech.cloudmt.co.kr/authors/sejun-kim